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PRESS

PRESS

PRESS

게시판 상세
제목 헤럴드 경제 / 2013-12-05 11:10
작성자 비믹스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14-01-04 09:45:27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1935


NO 크리스마스


한 해의 마지막 달인 12월이다. 거리를 화려하게 수놓는 꼬마전구의 행렬과 대형 트리 장식, 흘러나오는 캐럴이 크리스마스가 머지않았음을 알린다. 기독교인이든 비기독교인이든 종교를 떠나 누구나 한 번쯤은 설레는 날. 어릴적 산타클로스의 선물을 기다렸던 그 마음은 누구나 기억하고 있을 게다. 그 설렘을 집안에서도 느낄 수 있다면 어떨까. 큰 돈 들이지 않고도 집안 분위기를 화사하게 만드는 디자이너의 크리스마스 아이디어 소품을 소개한다.


▶집안 분위기 좌우하는 조명=형광등 아래선 적나라해 보이지만 백열등 아래선 따뜻해 보인다. 고급 레스토랑이나 바에서는 촛불의 힘을 빌린다. 사소하지만 조명은 전체 분위기를 좌우한다.

‘비믹스’(www.bmixx.com)는 도심의 차가운 구조물인 콘크리트에 LED를 더해 독특한 조명을 완성했다. 발열이 적은 LED 조명에 목도리처럼 펠트를 두르니 한결 포근한 느낌이다. 사용한 시멘트엔 석면이 없어 인체에 무해하다. ‘와이디자인와이’(www.moili.co.kr)에서는 기존 조명에 지퍼를 올렸다 내렸다 하는 것으로 쉽게 설치할 수 있는 조명갓을 선보인다. 벽 등이나 보통 식탁에서 많이 사용하는 팬던트 등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데, 크리스마스 데코레이션을 할 수 있도록 펠트 DIY키트도 함께 출시했다. 집, 자동차, 나무, 별 장식 등 원하는 스타일대로 꾸밀 수 있다.

‘일상이상’에서는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을 조명에 불러들였다. 지구온난화로 멸종 위기에 처한 북극곰, 펭귄 등 남극과 북극의 동물을 인간이 생각하고 보호해야 한다는 디자이너의 의지가 읽힌다. 연말을 맞아 이 지구에서 함께사는 생명도 보듬어 주자는 아이디어만으로도 포근한 느낌이다.



▶가장 쉽게 바꾸는 패브릭=북유럽 스타일이 유행하면서 주목받는 것이 바로 패브릭이다. 쿠션 커버나 작은 러그만으로도 전체적인 느낌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패브릭 전문 브랜드 ‘머쉬룸메이트’(www.mushroommate.co.kr)는 그림 가게 ‘비코’와 공동작업한 쿠션을 선보였다. 비코의 그림 ‘나이트 시리즈’를 쿠션으로 제작한 것이다. 메탈릭한 느낌의 실로 섬세한 자수 공법을 이용해 제작한 나이트 시리즈의 ‘실버 문 & 골드 문’(silver moon & gold moon)은 섬세하고 고급스러운 디테일이 돋보인다.

펠트 소품을 판매하는 ‘휴플레인’(www.hueplane.com)은 크리스마스용으로 펠트 소재 트리, 가랜드, 오너먼트를 제작했다. 벽에 부착할 수 있는 펠트 트리는 좁은 공간에서 활용하기 좋다. 기존의 공간을 차지하는 트리와 달리 보관이 용이할 뿐만 아니라 내구성도 좋아 매시즌 사용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창문이나 방문에 걸어 놓기만 해도 분위기를 바꿔주니 효자 아이템이다.



▶센스 넘치는 크리스마스 파티=지인들과 함께하는 크리스마스 파티, 흥을 돋워줄 아이디어 소품이 있다면 즐거움이 배가 될 것이다. 우드 안경을 제작하는 ‘891스투디오’(wordpress.com)는 크리스마스를 맞아 루돌프 안경을 출시했다. 사슴뿔을 형상화한 루돌프 안경은 평소에는 액자식 프레임에 넣어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내는 장식소품으로 사용할 수 있고, 꺼내어 조립하면 실제 착용할 수 있는 이벤트 안경이 된다. 고급 MDF(중밀도 섬유판재)를 사용하며, 스튜디오 내에서 직접 샌딩해 제작하는 수공예품으로, 착용감이 좋다. 반지를 제작하는 ‘언아더홈’(anotherhome.kr)에서는 볼드한 플랫 링을 선보였다. 아크릴에 레이저 커팅 방식으로 제작한 플랫 링에 크리스마스를 상징하는 트리, 루돌프, 산타 등을 장식했다. 붉은 아크릴 링이 화사함을 더한다.

지난 10월 열린 헤럴드디자인마켓의 브랜드 담당자인 헤럴드아트데이 하지원 매니저는 “비싼 트리 장식도 좋지만, 독립 디자이너의 아이디어가 살아있는 소품으로 자신만의 스타일대로 집안 한 편을 꾸민다면 더욱 의미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한빛 기자/vicky@heraldcorp.com

                               
첨부파일 2014-01-04 09;45;18.jpg , 2014-01-04 09;46;03.jp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